나만 아는 아무 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사운드펜 적용도서

분야
외국창작 그림책
연령
유아,초등저
진 윌리스
그림
아나스타샤 수보로바
옮김
김은정
도서정보
양장 / 40 page / 290*250 mm
발행일
2023년 03월 30일
ISBN
9791169515030
 
KC인증유형
공급자 적합성 확인
제조국
대한민국
사용연령
3세 이상
 
정가
16,000원

관련 시리즈 도서

도서 더보기
  • 꼬마 오리가 찾아 떠난 특별한 행운

    13,000원
  • 알록달록 원하는 색깔로 그리는 상상 가득한 세상

    22,000원
  • 내 친구 슈퍼 카를로 : 시각 장애를 가진 특별한 짝꿍

    13,000원
  • 야옹아, 안 돼!

    13,000원
  • 별새의 꿈

    16,300원
  • 딱 하나만 잘 세면 되는 참 쉬운 책

    13,500원
  • 앗, 내 코에 미생물이 산다고?

    16,000원
  • 우주에서 가장 행복한 100층 로켓

    13,000원

우리 아이 이 책 읽어도 될까요?

대상연령 3~8세 학습연계  
활동자료 MP3 음원 다운로드 사운드펜 음원(단행본) 다운로드
태그 #사랑 #가족 #나만의공간 #나만의세계

 

우리 모두를 환상의 세계로 이끄는 그림책!

 

가끔 나는 아무도 없는 곳으로 가고 싶을 때가 있어요.

 

엄마 아빠가 나한테 묻고 또 물을 때마다요.”

 

 

 

오늘도 여느 날과 같은 하루가 시작되었어요. 그리고 오늘도 엄마 아빠는 사랑하는 오스카에게 끊임없이 묻고 또 물었답니다.

 

오스카, 브로콜리는 왜 안 먹었어?”

 

오스카, 옷이 왜 그리 더러워?”

 

오스카, 동생이랑 사이좋게 놀아야지?”

 

질문이 끝없이 이어질 때면 오스카는 '나만 아는 아무 데'로 갔어요. 빽빽한 나무숲 작은 틈새로 들어가면 바로 오스카만 알고 있는 그곳, 아무 데가 나타나지요. 아무 데는 무엇을 하든 어디로 가든 아무도 묻지 않는 아주아주 조용한 곳이에요. 그곳에서 오스카는 해가 질 때까지 하고 싶은 대로 마음껏 놀았지요. 그래서 오스카는 아무것도 묻지 않고 무엇을 해도 간섭 받지 않는 아무 데가 참 좋답니다.

 

누군가에게는 아무 데가 오스카처럼 나무숲 속 작은 공간일 수도 있고, 어쩌면 방의 이불 안이나 책상 밑처럼 좋아하고 편안하게 느껴지는 특정한 장소일 수도 있어요. 혹은 자신의 상상이나 내면 세계일 수도 있지요. ‘나만 아는 아무 데는 누구냐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어요. 아이들은 엄마 아빠의 질문이 닿지 않은 곳을 원하지만, 그건 엄마 아빠가 싫어서 그러는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세상이 필요하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나만 아는 아무 데'는 느낌에 따라 아이끼리 통하는 암호 같기도, 상상의 세계로 들어갈 수 있는 패스워드 같기도 한 말이랍니다. 과연 오스카처럼 아무런 제약 없이, 어떤 질문도 받지 않고 마음껏 무엇이든 펼칠 수 있는 우리 아이만의 나만 아는 아무 데는 어디일까요?

 

 

 

수상 작가 진 윌리스와 아나스타샤가 풀어 낸

 

상상력 가득한 아이의 마음속

 

《나만 아는 아무 데(원제 : SOMEWHERE)》의 글을 쓴 진 윌리스는 300권이 넘는 다양한 어린이 책을 발간한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영국의 그림책 작가예요. 스마티 은상, 셰필드 어린이 도서상, 나이젠 스페셜 니즈 어워드 상, 레스하우스 어린이 도서상수많은 상을 수상했지요. 연필을 잡을 수 있을 때부터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직접 만든 책을 지금도 소장하고, 곤충을 정말 좋아해서 파리조차 죽일 수 없는 작가라고 해요. 작가는 주인공과 똑같은 이름의 조카에게 주려고 이 책을 쓴 만큼 아이의 내면을 섬세하게 풀어냈어요. 또한 책에 대한 아이디어를 종종 꿈에서 얻는다는 작가의 꿈결 속으로 들어간 듯 신비로움마저 느껴집니다.

 

그림 작가 아냐스타샤 수보로바 역시 어린 시절부터 그림을 그리고, 꿈을 꾸며, 이야기를 만들어 왔어요. 식물과 꽃, 독서와 여행을 좋아해서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모양과 색깔, 움직임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지요. 그래서 오스카의 나만 아는 아무 데도 자연 속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세계로 그려졌어요. 아이의 상상력을 더한 아무 데의 풍경은 그림책을 읽는 모두를 따뜻이 품어 주기에 충분하지요. 아나스타샤는 세계적인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사일런트북 콘테스트 대상을 수상하며 남겼던 수상 소감처럼 상상력 가득한 아무 데에서 여러분도 모험의 주인공으로 만들어 줄 거예요. “상상력에 마음껏 올라타 보세요. 상상력의 힘은 놀랍거든요. 여러분은 어떤 위대한 모험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고, 신비한 세상의 왕이 될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나만 아는 아무 데에서 다시 돌아가야 할 그곳

 

오스카는 자유롭고 아무 질문도 들려오지 않는 '나만 아는 아무 데'에서 영원히 놀고 싶었어요. 하지만 해가 저물고 숲속에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자 점점 혼자 노는 게 재미없다고 느껴요. 그리고 슬쩍 따뜻한 집과 엄마 아빠 그리고 동생이 떠오르지요. 그래서 집으로 돌아가려 하지만 길을 찾을 수 없었어요. 어느 길로 가든지 나만 아는 아무 데였거든요.

 

엄마 아빠는 우리 아이를 사랑하는 만큼 염려와 걱정의 말들을 많이 하게 돼요. 날마다 날마다, 매 순간 매 순간 말이에요. 아무리 몸과 마음에 영양을 가득 줄 수 있는 말이라 해도 자꾸 들으면 아이에게 잔소리처럼 들릴 수 있어요. 그럼 힘들어할 수밖에 없지요. 그래서 아이는 그 질문들이 들려오지 않는 곳을 꿈꾸게 됩니다. 하지만 잠시 동안은 자유를 만끽하며 행복해하지만 어쩐지 다시 그 목소리가, 질문 들이 생각나고 그리워지지요. 그래서 오스카는 마음속 어딘가에서 들려오는 엄마 아빠의 끊임없는 질문이 그리워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요. 그리고 당연하고 자연스럽게 사랑하는 가족들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대답을 얻게 되지요. 누구나 어린 시기에 한번쯤 느껴 보았음 직한 경험에 미소 짓게 되지요. 이 책은 누구나 나만 아는 아무 데를 꿈꾸지만, 결국 우리가 돌아갈 곳은 가족이 기다리고 있는 그곳이라는 안도감을 우리에게 전합니다. 오스카는 과연 집을 찾아 무사히 돌아갈 수 있을까요?

 

 

 

본문 소개

 

가끔 나는 아무도 없는 곳으로 가고 싶을 때가 있어요. 엄마 아빠가 나한테 묻고 또 물을 때마다요. 그러면 나는 집 가까이에 있는 나무숲으로 달려가 빽빽한 나무 사이 작은 틈으로 들어갔어요. 그곳은 아무도 없는, 나만 아는 아무 데였어요. 내가 무엇을 하든 아무도, 아무것도 묻지 않았답니다. , 무엇이든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아무 데서 영원히 놀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이 상품은 (주)이퍼블릭의 출판 브랜드 '사파리'에서 출간하는 정식 도서입니다.

- 오프라인 서점에 방문하시어 도서를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재고 여부 확인 필요)

- 각종 온라인서점 및 사이트에서 검색하시거나, 연결된 링크에서 도서를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 도서의 반품/교환은 구매하신 곳에서만 가능하며, 해당 판매처의 정책에 따릅니다.

- 본문 내용에 대해 궁금한 점은 '1:1 문의'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함께 보면 좋은 책

  • 국시꼬랭이 09 : 눈 다래끼 팔아요

    11,000원
  • 해님 달님

    9,800원
  • 제로니모의 환상 모험 3 : 판타지 기사단과 신화의 세계로

    17,900원
  • 제로니모의 환상 모험 7 : 은빛 용 원정대와 마지막 용의 알

    17,900원
  • 숲속 동물들이 사는 눈 아래 비밀 나라

    10,800원
  • 국시꼬랭이 08 : 논고랑 기어가기

    11,000원
  • 국시꼬랭이 동네 10. 아카시아 파마 (2020 개정판)

    12,000원
  • 이럴 때 꼬마 용은 어떻게 할까요?

    13,000원

 

작가 소개

글 진 윌리스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영국의 그림책 작가로, 300권이 넘는

다양한 어린이 책을 썼어요. 스마티 은상, 셰필드 어린이 도서상 등

많은 상을 받았답니다. 쓴 책으로는 《거꾸로 박쥐》,

《꼭 잡아 주세요, 아빠!, 《성적표 받은 날》 등이 있습니다.

 

그림 아나스타샤 수보로바

어린 시절부터 그림을 그리고, 꿈을 꾸고,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책을 만드는 일이 마법처럼 멋진 세상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지요. 볼로냐에서 상을 받았습니다.

 

옮김 김은정

대학에서 아동가족학을 공부하고 오랫동안 출판사에서 어린이책을 만들어 왔습니다.

지금은 좋은 어린이책을 기획하고 우리말로 옮기는 일에 힘쓰고 있습니다.